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약, 영양소, 식품 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약, 영양소, 식품 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디종 부르고뉴 대학병원 소화기내과 마크 바르두 박사 연구팀은 대장에 아스피린, 엽산, 유제품, 과일 등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가 사용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건강데이뉴스는 어제 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1980년 9월부터 2019년 6월까지 발간된 관련 연구 논문 80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


NSAID의 일종인 아스피린(75-325mg)이 대장암의 위험을 14-29% 감소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연구진이 밝혔다.


아스피린(프로펜 2부제, 나프록센 등) 이외의 NSAID는 최대 5년 복용 시 대장암 발병 위험을 26~43%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소 중 비타민 B인 엽산을 많이 섭취하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최대 15%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이섬유 섭취는 대장암 위험의 22-43% 감소와 관련이 있었다. 특히 섬유질이 많이 함유된 과일과 채소는 대장암 발병 위험을 무려 52%나 줄여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비타민 E, 비타민 C, 종합 비타민, 베타 카로틴, 셀레늄은 대장암의 위험 감소와 관련이 없었다.


유제품은 대장암의 위험을 13-19% 줄이는데 효과적이었다.


커피, 차, 마늘, 비타민D, 생선, 오메가-3는 대장암에 대한 위험 저감 효과가 무시할 수 없었다.


비타민 A와 B가 대장암에 미치는 위험 저감 효과는 일관성이 없었다.


육류, 특히 붉은 고기와 가공육이 대장암 발병률을 12~21%까지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은 대장암 발생 위험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한 두 잔은 또한 대장암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는데, 높은 알코올 섭취는 대장암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경향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220만 명 이상의 대장암 환자가 있다. 미국에서는 대장암 발병률이 20분의 1이다. 2030년에는 매년 110만명이 대장암으로 사망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위장관학회지(BSG)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